거리에서 (街で)

니가 없는 거리에는 내가 할 일이 없어서
마냥 걷다 걷다 보면 추억을 가끔 마주치지
떠오르는 너의 모습 내 살아나는 그리움 한번에
참 잊기 힘든 사람이란 걸 또 한번 느껴지는 하루
어디쯤에 머무는지 또 어떻게 살아가는지
걷다 보면 누가 말해줄 것 같아
이 거리가 익숙했던 우리 발걸음이 나란했던
그리운 날들 오늘 밤 나를 찾아 온다

널 그리는 널 부르는 내 하루는
애태워도 마주친 추억이 반가워
날 부르는 목소리에 돌아보면
텅빈 거리 어느새 수많은 니 모습만 가득해

막다른 길 다다라서 낯익은 벽 기대보면
가로등 속 환히 비춰지는 고백하는 내가 보여
떠오르는 그때 모습 내 살아나는 설레임 한번에
참 잊기 힘든 순간이란 걸 또 한번 느껴지는 하루
아직 나를 생각할지 또 그녀도 나를 찾을지
걷다 보면 누가 말해줄 것 같아
이 거리가 익숙했던 우리 발걸음이 나란했던
그리운 날들 오늘 밤 나를 찾아 온다

부풀은 내 가슴이 밤 하늘에 외쳐 본다
이 거리는 널 기다린다고


君がいない街で僕はすることがなくて
ひたすら歩いてみたら 思い出がよみがえって
君の姿 よみがえる懐かしさ 一度に
本当に忘れるのがつらい人だと再び感じさせる一日
どのくらいで止まれるのか どうやって生きていくのか
歩いていれば誰か教えてくれるようで
この街に慣れていた 僕達の足取りは揃っていた
懐かしい日々 今夜僕を探しにきた

君が恋しい 君を呼ぶ僕の一日は
気がかりでも出会った思い出が嬉しい
僕を呼ぶ声に振り向くと
がらんとした街に いつの間にかたくさんの君の姿だけあふれて

行き止まりの道で 見覚えのある壁にもたれたら
街灯の中 はっきりと照らされて 告白する僕が見えて
よみがえるその時の姿 よみがえるワクワクした気持ち 一度に
本当に忘れるのがつらい瞬間だと再び感じさせる一日
まだ僕を思うのか 彼女も僕を探すのか
歩いていれば誰か教えてくれるようで 
この街に慣れていた 僕達の足取りは揃っていた
懐かしい日々 今夜僕を探しにきた

いっぱいの僕の心が 夜の空に叫んで見た
この街は君を待っていると


성시경 5집 THE BALLADS
ソンシギョン 5集 THE BALLADS
[PR]
by alicef327 | 2006-11-18 01:28 | 韓国語の勉強
<< あやや ペペロデー >>